SK브로드밴드 공식 블로그 :: [보도자료] SK브로드밴드, No.1 유무선 미디어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것


2017.03.07 15:08

- 이형희 사장, “성장방식 전환을 통해 ‘새로운 판’을 만들 것”이라며 취임 이후 경영 지향점 제시

- 미디어와 Home Biz를 핵심 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

- SKT와의 시너지를 통해 Big Data 및 AI 기반의 홈 & 미디어 플랫폼으로 진화

- Tech 기반 인프라 고도화 및 콘텐츠 차별화에 연평균 1조원씩 향후 5년간 5조 투자

- 2021년까지 유무선 미디어 가입자 2,700만 확보,매출도 매년 10% 성장해 4.5조원 달성 목표

 

SK브로드밴드 이형희 사장은 7일 오전 중구 퇴계로 본사 20층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개방과 협력을 통해 새로운 판을 만들어 오는 2021년 ‘No.1 유무선 미디어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이를 위해 연 평균 1조원씩 향후 5년 동안 5조원을 투자 ▲미디어사업을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반으로 혁신하고▲Tech 기반의 인프라를 고도화하며▲Home IoT 등 Home Biz를 확대하고▲미디어 산업 내 모든 사업자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방식으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형희 사장은 “이를 통해 2021년까지 유무선 미디어 가입자 기반을 2,700만 명 수준으로 확대하고 매출도 매년 10% 성장해 4.5조원까지 끌어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 미디어 Biz 혁신 : B tv 빅 데이터 및 AI 기반의 홈 & 미디어 플랫폼 진화 추진

SK브로드밴드는 빅 데이터와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활용해 B tv를 ‘홈 & 미디어 플랫폼’ 으로 진화 발전시켜 고객의 니즈를 정확하게 찾아, 충족시킬 수 있는 차별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특히 옥수수(oksusu)의 글로벌 진출을 추진해 한류 대표 플랫폼으로 키울 방침이다.

 

또한 미디어 플랫폼을 기반으로 광고, 커머스 등 다양한 연관 플랫폼을 육성해 PP, 중소기업, 지역 중소상공인 등의 성장을 지원하는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기여할 방침이다.

 

이형희 사장은 “B tv와 옥수수(oksusu)를 빅 데이터와 AI 기술을 통해 고객을 가장 잘 아는 똑똑한 폴랫폼으로 탈바꿈 시킬 것이며 이를 통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경쟁사를 포함해 모든 파트너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수익모델 발굴에도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는 미디어 Biz 혁신을 통해 2021년까지 B tv 가입자 650만, 옥수수(oksusu) 가입자 2,050만 등 총 2,700만의 가입자 기반을 확보, 국내 유무선 미디어 플랫폼 1위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 Tech 기반 인프라 고도화 : 미디어 기술 선도를 통해 국민 편익 증진

SK브로밴드는 HDR, HEVC 등 고화질 미디어 제공 기술을 활용하여 B tv 및 옥수수(oksusu) 화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이며 대용량 미디어 트래픽 증가를 수용할 수 있도록 현재 40G 수준인 광가입자망을 오는 2020년까지 100G까지 고도화할 계획이다.


- HDR(High Dynamic Range) : 화면의 명암을 분석, 어두운 곳은 더욱 어둡게, 밝은 곳은 더 밝게 표현하는 기술로 깊은 입체감과 생생한 색감 제공

-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ec) : 고효율 압축 코덱으로 무선 등 한정된 대역폭에서 다수의 초고화질 채널을 제공하기 위해 적용


또한 고정형 무선 접속 기술(FWA), 전력선 통신기술(PLC) 등 다양한 기술을 적극 활용해 고객의 주거형태 및 지역 차이로 인한 서비스 품질 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 FWA(Fixed Wireless Access) : 5G 활용 '고정형 무선 접속' 기술로 무선으로 초고속 서비스 제공

- PLC(Power Line Communication) : '전력선 통신' 기술로 전력선으로 초고속 서비스 제공


이형희 사장은 “SK브로드밴드는 후발사업자로서의 커버리지 제한에도 불구하고 최고 수준의 서비스 품질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디어 대용량 트래픽 처리 및 인프라 고도화 신기술에 대한 Tech Leadership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홈 Biz 확대 : 홈 & 미디어+IoT 시장에서의 이니셔티브 확보

SK브로드밴드는 빅 데이터 및 AI 기반의 홈 & 미디어 플랫폼을 활용해 홈 Biz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SK그룹의 R&D 및 브랜드 경쟁력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우선 B tv와 누구(NUGU)의 연동을 고도화하고 클라우드 캠 등 홈 모니터링 서비스와 홈 시큐리티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이형희 사장은 “SK그룹의 역량을 적극 활용해서 ‘인텔리전트 홈 플랫폼’을 구축해 인공지능 서비스 기반의 IoT, 홈오토메이션(Home Automation) 서비스를 진화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 홈오토메이션(Automation) : 가정 내의 컴퓨터 기기, 통신 회선 등을 이용해 생활을 기능화 · 자동화하는 것으로 원격으로 냉난방 조절, 자동 방재, 방범, 홈 뱅킹 등의 서비스를 제공

 


■ 성장 방식의 전환 : 개방과 협력을 통한 동반 성장 생태계 조성에 기여

이형희 사장은 “현재의 경쟁구도 때문에 미래 먹거리를 놓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개방과 협력을 통해 미디어 산업 내 모든 사업자들이 동반할 수 있는 새로운 판을 만드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이를 위해 B tv 및 옥수수(oksusu)의 데이터 시스템을 PP들에게 개방하여 고객 선호도가 높은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게 지원함으로써 콘텐츠 및 광고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케이블TV VOD와의 제휴를 통해 광고영업 가입자 기반을 확대하고 타깃(Target) 광고 솔루션, 광고 효과분석 기술 등을 케이블TV 업체와 공유함으로써 광고 매출 기반을 확대하는 Win-Win 모델을 더 많이 만들 계획이다.

 

누구(NUGU)와 같은 AI 기반 기술도 개방하여 케이블TV 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HDR, PLC 등 자체 보유한 기술을 바탕으로 장비제조 업체와의 제휴도 확대할 방침이다.

 

이형희 사장은 “SK브로드밴드는 편리함과 즐거움을 통해 고객에게 행복을 제공하고 플랫폼/미디어 업계의 Win-Win 모델을 구축하여 함께 성장하며 국내 미디어 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함으로써 우리나라 ICT 미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