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공식 블로그 :: 끌리면 무엇이든 한다, '내부자들'의 조승우


2017.03.20 12:26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영화 (링크)

<내부자들> 출연 제의를 받고 조승우는 "세 번을 거절했다"고 한다. 검사 역도, 경상도 방언도, 백윤식과 이병헌 같은 연기 잘하는 배우들 사이에 있는 것도 영 마음이 편치 않았다. "우민호 감독님이 어디가 마음에 안 드냐며 게속 시나리오를 고쳐 오셨다. 주변 사람드도 왜 이 영화 안 하냐고 연락이 많이 오고...". 늘 빨리 결정하고 단호하게 의사를 밝히는 평소 스타일과 달리 <내부자들>은 이상하게 끈질긴 인연이 된 작품이었다. "생각해보니 전에도 이런 경험이 있었다. 영화 <말아톤>(2005)과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때가 딱 그랬다. '내 능력 밖이야, 절대 못해" 했는데, 결국 하게 됐다." <말아톤>은 <타짜>(2006)와 함께 조승우 최고 흥행작, <지킬 앤 하이드>는 그를 당대 최고의 뮤지컬 배우로 각인시킨 작품이다. 그렇다면 <내부자들> 역시 조승우에게 각별한 의미로 남게 될 작품이 아닐까.



# 팽팽한 트라이앵글의 한 꼭지점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영화 (링크)

<내부자들>의 우장훈은 백 없이 제 능력으로 검사 자리까지 올라와 그걸 놓치지 않으려 안간힘을 쓰는 출세지향적 인간이지만, 그 칼날이 결국 정의의 편에 서 있다는 점에서 세속적이지만 평범한 우리 시대 여웅에 가깝다. 정치깡패 안상구(이병헌)와 부정부패의 온상이 된 논설주간 이강희(백윤식)가 복수를 위해, 성공을 위해 앞만 보고 '내지르는' 캐릭터라면, 우장훈은 그들 곁에서 똑같은 힘을 견지하되 절대 앞으로 나서지 않는다. <내부자들>을 구성하는 팽팽한 트라이앵글 중 한 꼭지점을 차지하되 고도의 '숨은' 연기를 해야 했다. "이병헌, 백윤식 선배처럼 스파크가 튀는 역할은 아니고 완급조절이 중요했다. 어려운데 밋밋하게 표현해야 한다고 할까. 그런 점이 결국 나를 도전하게끔 만들었다."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영화 (링크)

<퍼펙트 게임>(2011) 때 자그마한 체구에 금테 안경 하나로 최동원 선수의 아우라를 고스란히 가져와 스크린을 빈틈없이 채울 때 보여줬던, 배우 조승우의 저력은 이번에도 여지없이 발휘된다. 왜소함을 보완하려 이번엔 일부러 살을 더 찌웠고, 전형적인 경상도 방언이 아니라 경상도에서 올라와 서울에서 살며 변형된 계통 없는 언어를 마스터하며 우장훈의 외적 스타일을 완성했다.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영화 (링크)

<내부자들>은 배우의 존재감으로 스크린이 꽉 차는 영화다. <암살>(2015)의 독립투사 김원봉의 짧은 등장과 긴 파장에서, 그리고 <사도>의 O.S.T를 부르며 그 먹먹한 감정을 노래로 어루만질 때 관객으로서 느꼈던 흥분을 이번엔 영화 내내 마음껏 섭취할 수 있다. 그 충만감의 정체는, 그간 스크린에서 주춤했던 조승우에게 관객이 갈증을 느껴왔다는 신호이기도 했다. "영화를 일부러 안 하려고 한 건 아니다. 뮤지컬 <헤드윅> <지킬 앤 하이드> <맨 오브 라만차>가 10주년 기념공연이었고, <베르테르>는 15주년이니까. 어릴 때부터 뮤지컬이 내 꿈이었다."(웃음) 그럼에도 그간 영화계를 지켜보며 가져온 심경을 토로한다. "최근 영화를 보면 솔직히 한숨이 나오는 작품이 많았다. 똑같은 스타일, 똑같은 배우들, 똑같은 이야기. 내겐 자극이 안 되더라. 신선한 자극이 필요했다."



# 나만큼 꾀기 쉬운 배우 있을까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영화 (링크)

조승우에게 주연과 조연, 상업영화와 독립영화의 구분은 사실상 무의미하다. "이제 30대 중반이 넘었으니 작품 선택을 신중히 하라는 충고를 많이 듣는다. 그런데 난 지금 안 하면 영화 안 들어올까봐 불안하다거나, 커리어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하는 그런 마음은 없다. 지금 집에 가서도 시나리오 좋으면 바로 결정해서 할 거니까. 주연, 원톱, 그런 거 상관없고 조연이라도 뭐든 한다. 단막극도 찍었고, 독립영화도 해보고 싶다. 그러니 난 참 꾀기 쉬운 배우다."(웃음) 뮤지컬 <베르테르>와 영화 스케줄 때문에 "연기생활을 시작한 이래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그를 스크린에서든 무대에서든, 더 자주 볼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 B tv 메뉴 위치

- 내부자들 : 영화/시리즈 > 가나다찾기 > 나

- 암살 : 영화/시리즈 > 한국영화 > 액션




* 위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했습니다. *

* 본 포스팅의 원본 글은 B tv 매거진 2016년 1월호(링크)에서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