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공식 블로그 :: 이동진&김중혁의 ‘영화당’ 제 67화, 류승완의 정면승부 (부당거래, 짝패)


2017.08.21 13:56


영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로 데뷔해 [부당거래],[짝패]는 물론 천만 관객을 달성한 [베테랑]과 최근 [군함도]까지 대한민국 최고의 액션 마스터로 불리고 있는 류승완 감독. 감독을 더해 액션배우로도 활약하며 충무로의 액션 키즈로 유명하지만 알고 보면 그는 지금까지 영화에서 장르의 다변화, 그리고 남성적인 세계를 통해 남다른 에너지와 유머를 발산하기도 했습니다. 알면 알수록 새로운 매력을 가진 그의 영화들.

오늘 B tv 블로그에선 류승완 감독의 두 영화 [부당거래] [짝패]를 살펴볼까 합니다. 단순 명료한 스토리와 인물 속에서도 자신만의 컬러가 돋보이는 그의 영화 세계를 만나보세요.

 

# 짝패(2006)


서울에서 형사 생활을 하고 있는 태수는 어린 시절 죽마고우 왕재의 부음 소식에 오랜만에 고향을 찾게 됩니다. 의문스러운 친구의 죽음. 그리고 개발이라는 미명 아래, 지옥으로 변해가고 있는 고향. 친구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절친 태수와 석환은 밝혀내기 위한 전쟁을 선포하게 되는데, 과연 그들은 원하던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 부당거래 (2010)


온 국민을 충격에 몰아넣은 연쇄 살인 사건. 계속되는 검거 실패로 인해 대통령이 직접 사건에 개입하게 되지만 유력한 용의자가 사망하면서 경찰청에선 가짜 범인인 배우를 만들어 사건을 종결시키고자 합니다. 사건을 중심에 놓고 각본을 쓰는 검사, 연출하는 경찰, 연기하는 스폰서 등 얽히고설킨 그들의 부당거래가 시작됩니다.

 


류승완 감독의 오랜 팬이라면 '짝패' '부당거래'는 서로의 거울 같은 작품이란 생각을 자주 했을 것이라 여겨집니다. 수정이 불가능한 수채화 같은 작품이 '짝패'라면, 붓질을 여러 번 하고 수정에 수정을 거듭하는 유화 같은 작품은 '부당거래'입니다. 이상하게 '짝패'의 시작점은 별로 궁금하지 않은데, '부당거래'의 시작점은 궁금합니다. '짝패'는 주인공이 카메라를 보면서 욕을 하며 끝나고, '부당거래'는 부당한 거래를 한 검사에게 장인이 하는 충고로 끝을 맺는데요.



류승완 감독의 걸작 두 편을 꼽으라면 망설이지 않고 '짝패' '부당거래'를 꼽을 텐데, 그 이유는 완전히 반대입니다. 이미 완성된 듯한 감독의 신작을 기다리는 일도 흥미롭지만, 다음에 어떤 작품을 만들지 도무지 알 수 없는 감독의 행보를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입니다.


영화당 67회 류승완의 정면승부편은 B tvB tv유튜브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영화당' B tv 메뉴 위치 


영화/시리즈 > 테마추천관 >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