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공식 블로그 :: [보도자료] SK브로드밴드 옥수수‘ oksusu’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로 트래픽 2배 급증

2018.06.22 10:39

-월드컵 중계로 트래픽 2배 증가

-지상파 3사의 월드컵 전 경기를 실시간, VOD로 시청

-멕시코 전에 채팅하며 응원메시지 보내면 공인구, 치킨 증정


SK브로드밴드(사장: 이형희 www.skbroadband.com) 자사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의 일간 트래픽이 러시아월드컵 생중계로 2배 이상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옥수수는 지


상파 방송사(KBS, MBC, SBS)와 계약을 맺고 러시아월드컵 전 경기를 최신 고화질로 실시간 중계 중이며, 생중계가 끝난 뒤에는 다시보기 영상(하이라이트 및 클립)을 서비스하고 있다. 통신사와 관계없이 옥수수 앱만 설치하면 월드컵 경기 시청이 가능하다.

SK브로드밴드 측은 옥수수의 일별 트래픽이 월드컵 이전 대비 최고 200% 증가, 지난 20161월 옥수수 런칭 후 최대 기록을 달성했으며, 특히 지난 18일 대한민국 대 스웨덴전의 시작 휘슬이 울리는 시점에 최대 트래픽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트래픽 급증은 국가대표팀의 월드컵 첫 경기이고, 저녁 9시 경기이지만 TV를 통한 시청 보다는 함께 채팅을 통해 응원하며 즐기는 모바일 시청 문화가 정착해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옥수수는 분석했다.

18일 스웨덴전 지상파 3사의 시청률 순위는 KBS > SBS > MBC (닐슨코리아 전국 시청률 데이터)순이었지만 채팅을 즐기며 TV를 시청하는 행태가 익숙한 2039세대가 주 시청층인 옥수수에서는 SBS > MBC > KBS 순으로 나타났다.

 

옥수수측은 “2039 타깃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SBS(10.4%,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가 옥수수에서도 가장 인기 있고 활발한 채팅이 이뤄진 채널이란 점은 타인과 소통하며 미디어를 소비하는 젊은층의 시청형태 변화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밝혔다. 최대 1만 여명의 고객이 월드컵을 시청하며 함께 채팅을 나누었으며 마치 광장에서 함께 응원하는 기분을 느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옥수수는 23일 자정 열릴 한국 대 멕시코 전을 위해 이벤트를 마련했다. 시청 중 채팅에 참여해 응원메시지를 옥수수에 보낸 고객 중 100명에게 치킨세트를 증정하고 이중 3명에게는 월드컵 공인구의 행운도 함께 드릴 예정이다. 이번 이벤트는 SK텔레콤 고객뿐 아니라 타사 고객이라도 옥수수를 통해 월드컵을 시청하면 누구라도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옥수수는 웹사이트(www.oksusu.com) 통해서도 앱과 동일한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인 가구 등이 증가함에 따라 댁내 TV가 없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옥수수를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모바일보다는 조금 더 큰 PC화면에서 옥수수의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이번 러시아월드컵 역시 PC를 통해서 시청 가능하다.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