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 하버드 대학교 안의 동급생 간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만들어졌던 페이스북,

지금은 전세계에서 9억 명이 사용할 정도로 엄청난 규모의 대표적 SNS 매체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흥미로운 소식이 들려왔죠?

페이스북을 만든 것은 마크 주커버그이지만 그보다 먼저 페이스북과 유사한 서비스를 고안했던 것은

바로 미국의 16대 대통령 링컨이었다고 하는데요. 소문의 진상을 한번 알아볼까요?

  

지난 5 8일 미국의 씨넷에는 흥미로운 기사가 실렸습니다.

아브라함 링컨이 1845년 일리노이주 의원 시절 현재의 페이스북과 유사한 형태의 개인 출판물인

스프링필드 가제트(Springfield Gazzette)’를 만들고 이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려고 시도했었다는 소식인데요.

이 같은 사실은 네이트 생피에르라는 이름의 블로거가 일리노이주의 스프링필드를 방문해 링컨 박물관을

투어하던 도중 스프링필드 가제트라는 출판물을 발견하면서 알려졌다고 합니다이 출판물은 한 장의 종이로

신문과 같은 형태로 특허 출원서의 모습을 띠고 있으며 링컨에 관한 내용만을 담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스프링필드 가제트

 

이 신문은 모두 7개의 단으로 구성됐습니다.

첫 번째 단에는 링컨의 프로필 사진과 함께 최근 한 일, 가족들이 구입한 몇 권의 책,

그의 아들들이 만든 새로운 게임 등 인생의 순간순간에 대한 자화자찬성 광고가 들어있다고 합니다.

페이스북의 프로필 페이지와 비슷한 기능을 하는 셈이죠? 

 

다음 세 개의 단에는 그가 좋아하는 두 편의 시와 종교 박해를 피해 도미한 영국 청교도단인

필그림 파더즈(Pilgrim Fathers)에 관한 짧은 이야기를 복사해 인용했습니다. 마지막 세 칼럼에서는 곡예단에서의

생활과 최근 총원에서의 소소한 삶의 이야기 등이 적혀 있답니다.

 


처음 이 신문을 발견한 블로거는 자신에 관한 모든 내용을 한 페이지에 넣은 디자인이

현재의 페이스북 인터페이스(UI)와 유사하고 프로필 사진이 들어간 개인 프로필, 어디선가 퍼온(공유해 간)’

게시물들, 상태 업데이트, 몇몇 장문 포스트 등이 페이스북과 비슷한 기능을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스북과 비슷해 보이나요? ^^



특히 재미있는 점은 링컨의 이 출판물을 전체 마을 사람들을 대상으로 만들려고 시도했던 것으로 보인다는 것입니다.

링컨은 모두가 자신의 이름으로 자신과 그의 가족, 그의 직업 등에 대해 소개하는 신문을 가지고 각 마을마다 이 출판물을 전시하는 공간을 만들어 마을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구상을 했다고 하네요. 생피에르가 발견한 이 신문도 이를 위한 샘플인 셈인데요. 이게 바로 지금의 페이스북의 공유개념과 같은 것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후 현지 신문과 누리꾼들은 링컨이 주커버그보다 167년이나 앞서 마을 사람들을

서로 더 많이 알 수 있게 하는 매체로 특허 출원을 시도했다는 것에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링컨과 마크 주커버그 / 시대와 매체는 다르지만 그들의 일상&공유에 대한 발상은 비슷했네요~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인물검색)


 

링컨 대통령의 인간적인 면모를 말해주는 수많은 일화를 통해서 볼 수 있듯 링컨 대통령은 자신의 진솔한 모습을

보이고 그만큼 가족이나 친구들과 소통하기를 원했던 사람이었나 봅니다. 그런 면에서는 현대판 마크 주커버그가

가진 꿈이나 비전과 비슷한 희망을 품었던 거라고 해석할 수도 있겠네요. 그 때 링컨의 특허 출원이 받아들여졌다면

그 매체는 어떠한 방향으로 발전해 나갔을까요?

그랬다면 지금쯤 우리가 사용하는 네트워크와 소통 수단들의 모습이 많이 변해 있을까요?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