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의 자동차용 윈도우, '윈도 인 더 카'

안녕하세요. 여러분의 IT비타민, SK브로드밴드 Blog지기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자 행사인  ‘MS빌드 2014’에서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윈도 인 더 카 Window in the Car> 기술을 발표했습니다. 이 기술은 윈도우폰의 화면을 차량에 띄워주는 캐스팅 방식으로 아직 완성된 제품은 아닌데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우선 공개한 제품 목표와 콘셉트는 어떤 것인지 Blog지기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_^

 

MS표 차량용 윈도우의 등장

MS표 차량용 윈도우의 등장 이미지

<윈도 인 더 카 Window in the Car>로 불리는 이 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스마트폰 미러링이 중심에 있습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는 기본적인 프로세스만 이뤄지고 실제 정보를 연산하고 통신하고 화면에 뿌려주는 모든 기술이 스마트폰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인데요. 스마트폰과 차량의 연결은 ‘미러링크’를 이용합니다.(미러링크 자세히 보러가기) ‘미러링크’는 노키아가 주도해서 만든 유선 미러링 기술로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결해 스마트폰에 뜨는 정보들을 차량 화면에 곧장 띄워주는 기술인데요, 마이크로소프트가 노키아를 인수하면서 이 기술을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기술에 녹인 것입니다.

 

<윈도 인 더 카>의 시스템과 기능

<윈도 인 더 카>의 시스템과 기능 이미지
빌드에서 공개된 윈도 인 더 카 시스템은 낯설지 않는데요, 이는 윈도우와 윈도우폰에 쓰인 타일 형식의 메트로UI를 쓰고 있기 때문입니다. MS빌드 2014에서 시연된 기능들은 지도, 라디오, 인터넷 스트리밍 등인데요, 이는 자동차용 플랫폼들의 공통적인 흐름으로, 화려하고 복잡한 기능보다는 운전에 방해를 주지 않는 음악, 길 안내 등의 서비스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습니다. 이는 미러링을 돕는 미러링크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기준이기도 한데요. 기본 조작은 터치스크린으로 작동하며, 윈도우폰8.1에 포함된 음성인식 비서 ‘코타나’가 조작을 돕습니다.

 

<모바일>과 <소형 컴퓨터>의 경계

<모바일>과 <소형 컴퓨터>의 경계 이미지

그 동안은 PC처럼 차량에 들어가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직접 운영체제를 설치하고 쓰는 방식을 고수했다면, 최근에는 운영체제 자체보다도 모바일 기기를 이용하는데요.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모바일’과 ‘소형 컴퓨터’의 경계 사이에 두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로서는 모든 휴대기기의 중심에 윈도우폰을 두려는 전략으로 윈도우폰도 보급하고 자동차 업체들의 라이선스 부담도 덜어주는 효과를 노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상용화는 언제?

상용화는 언제? 이미지

하지만 ‘윈도 인 더 카’가 상용화가 되기 까지는 꽤 시간이 필요할 전망입니다. 일단 윈도우폰의 보급이 아직 더디다는 것이 가장 큰 장벽인데요. 또한 저가폰 위주의 전략 중심이기에 윈도우폰 이용자들과 스마트폰을 연결할 정도의 고급 차량 구매자 사이에 간극 역시 존재합니다.

 

상용화는 아직 이르지만 PC 소프트웨어에서 막강한 힘을 발휘하고 있는 MS가 스마트폰에 이어 스마트카 영역까지 진출하게 된다면 앞으로 미래 스마트카가 보급될 확률이 더욱 높아질 것 같습니다. 이상 SK브로드밴드 Blog지기가 전해드린 ‘윈도 인 더 카’ 소식이었습니다. ^_^!


Posted by SK브로드밴드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