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전자지갑 서비스 애플페이, 한국에서도 사용할 수 있을까?

안녕하세요. 여러분의 IT비타민 SK브로드밴드 Blog지기입니다. 지난 9일 애플이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를 선보이면서 동시에 모바일 결제 서비스 ‘애플페이’를 선보였습니다. ‘애플페이’란 간편한 모바일 결제서비스로 결제 시 지갑에서 돈이나 카드를 꺼내는 등과 같은 절차 없이 단말기에 아이폰6를 갖다 대면 결제가 완료되는 간단한 서비스입니다. 오는 10월에 미국에서 선보일 예정이지만 어떤 절차를 거쳐 결제를 진행하는지 아직 구체적인 정보가 공개되지 않아 한국에선 어떻게 활용 될지 판단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그럼 오늘은 Blog지기와 함께 애플페이가 한국에서 상용화되기 위해 어떠한 문제점을 극복해야 할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외국인이 쓸 경우에는 당장이라도 가능

알리페이 이미지

<중국 알리바바의 전자 결제 자회사 : 알리페이 >

애플페이를 쓰는 사람이 외국인 뿐이라면 당장이라도 한국에 들어올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습니다. 즉, 외국인만 상대할 경우 규제대상이 아니라는 뜻인데요, 선례로 중국 알리바바의 전자결제 자회사 ‘알리페이’의 경우 롯데 면세점 등 국내 가맹점에서 중국인(외국인)을 상대로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애플페이도 알리페이와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또한 금융위원회는 한국인이 아닌 외국인만을 대상으로 영업할 경우 등록이나 감독 대상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어 애플페이 역시 국내 가맹점에서 결제가 일어나더라도 외국인만을 대상으로 한다면 금융감독원이 손대지 않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러므로 외국인만을 상대로 할 경우 바로 상용화가 가능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금융당국의 엄격한 규제

애플페이 이미지2

‘애플페이’가 외국인만을 상대로 하지 않고 국내 한국인들을 위해 본격적으로 국내 서비스를 시작할 경우 애플페이는 전자금융거래법에 따라 전자금융업자로 등록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애플페이는 전자적으로 결제 환경을 구현하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 뿐만 아니라 기술에 문제는 없는지 금융감독원의 보안성 심의를 받아야 합니다. 하지만 보안성 심사를 신청할 수 있는 사업자는 전자금융업자(은행이나 카드사)나 전자지급 결제대행업자 (PG:Payment Gateway)에 한정되었기 때문에 애플은 국내에서 전자금융업자의 자격을 취득하거나 국내 PG업체와의 제휴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 소비자 선택을 받을 수 있을까?

애플페이 이미지 3

애플페이는 금융당국의 엄격한 규제라는 벽을 넘어도 소비자의 선택에 따라 사용여부가 달려있습니다. 이미 신용카드가 꽉 잡고 있는 오프라인 상점은 신용카드 중심으로 POS(결제시스템)이 잘 갖추어진 상태로 소매상 입장에선 NFC를 추가 도입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 예상되어 난항이 예상됩니다. 게다가 현재 우리나라의 안드로이드 시장 점유율은 90%가 육박하는 상황으로 오프라인 가맹점이 10%를 위한 애플페이용 NFC 단말기를 추가로 도입할 지에 대해서도 의문인 상황입니다. 하지만 온라인시장에서는 공인인증서 등 복잡한 인증 절차 없이 지문인식만으로 개인 인증을 할 수 있어 더 쉽고 빠르게 할 수 있다는 점, 보안성도 높다는 장점이 있어 각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온ㆍ오프라인이 상반된 입장을 가지게 되면서 애플페이 상용화를 위한 소비자의 선택은 더 중요한 점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애플의 전자결제 시스템 애플페이가 한국에서 상용화 되기 위해 넘어야 할 문제점들에 대하여 알아보았는데요, 간편하고 보안성이 더 뛰어날 수 있다는 장점이 온라인시장에서 매력으로 꼽힐 수 있지만 우리나라의 높은 안드로이드 보급률로 인해 이미 단단하게 굳어진 다른 결제시스템들의 높은 벽과 금융당국의 엄격한 규제로 인해 상용화하는데 있어서 난항이 예상됩니다. 앞으로 애플페이가 한국 결제 시스템 시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기대되는데요, 지금까지 Blog지기가 전해드린 애플의 전자지갑 서비스 애플페이 였습니다.:^D


Posted by SK브로드밴드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