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프로그램인 '오피스'~

새로운 환경에 맞추어 꾸준히 업데이트가 되고 있는데요.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가 클라우드 컴퓨팅과 모바일 디바이스에 초점을 맞춘

새 '오피스(Office)' 프로그램의 미리보기 버전을 공개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네요. 


지난 16일 (미국 시각), MS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미디어 행사에서

오피스 2013의 커스터머 프리뷰(customer preview)를 공개하고 개편된 오피스 365를 소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 스티브 발머 최고경영자는 '오피스 2013'이라 불릴 새 버전이 '철저히' 클라우드

환경에서 작동하게 만들었다고 강조했는데요. 과연 어떤 점들이 달라졌는지 살펴 볼까요?

 




 클라우드 기능 강화 

MS 오피스 2013의 특징 중 하나는 클라우드와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는 점입니다. 

오피스 2013으로 문서를 작성하면 MS의 개인용 클라우드 저장소인 스카이드라이브(SkyDrive)나

기업용 셰어포인트 서버에 저장할 수 있습니다. 

물론 기존에도 MS 오피스 상에서 스카이드라이브에 저장할 수 있었지만, 오피스 2013부터는 표준 저장소로

스카이드라이브가 제공됩니다. 이에 따라 언제, 어디서나, 어떤 단말기로든지 오피스 문서에 '접속'하거나 이전에

작업했던 부분으로 쉽게 돌아갈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원격 서버를 통한 웹브라우저로 오피스를 구동할 수도 있습니다. 


더 나아가 오피스 2013은 페이스북이나 링크드인은 물론 야머와 같은 기업용 SNS와 연동해 실시간으로 작업을

공유하고 피드백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고 해요. 다함께 작업하는 문서 프로젝트에서 유용하게

쓰일 기능이네요. :)






 터치 조작 가능 

인터페이스 부분에서는 단순히 터치스크린을 지원하는데 그치지 않고,

스타일러스 펜을 이용해 화면에 직접 손글씨를 써서 메모나 이메일을 작성할 수 있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MS 오피스는 PC에서 사용하는 소프트웨어였지만, 앞으로는 태블릿 시장도 공략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겠죠~


이는 윈도8 운영제체 전략과 맞물리는 것입니다. 윈도8은 PC를 넘어 태블릿 시장까지 넘보는 운영체제로,

메트로라는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이전 버전 MS오피스는 메트로 UI 상에서 구동되지 않지만,

오피스 2013은 메트로 UI에서 직접 작동됩니다. 


하지만 오피스 2013에 포함된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메트로UI 상에서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구요.

이번 미리보기 버전에서는 디지털 메모 소프트웨어  '원노트'와 기업용 메신저 '링크'만 메트로 버전을

제공한다고 하네요. 워드나 엑셀, 파워포인트, 아웃룩 등은 지금처럼 데스크톱 환경에서만 사용하도록 돼 있습니다. 


 전자책 용도를 더한 MS 워드 

MS 워드의 색다른 기능 중 하나는 PDF 문서를 열 수 있다는 점입니다.

기존에는 PDF 문서를 편집하려면 PDF 문서를 열고 복사해 워드에 붙여넣은 후에 비로소 편집을 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문서 형식이 깨지기 때문에 불편했었지요. 하지만 이제는 PDF 문서의 형식을 훼손하지 않은 채

MS 워드를 통해 문서를 편집할 수 있습니다. 


또한 MS워드에서 '읽기 모드'가 눈길을 끄는데요.

지금까지 MS워드는 문서를 작성하고 편집하기 위한 소프트웨어로 자리잡아 왔습니다.

문서를 읽을 때는 프린트한 후 종이를 통해 보는 것이 일반적이었는데요.

'읽기 모드'는 문서를 볼 때도 MS 워드를 이용하도록 권장하는 기능입니다. 



이는 MS 오피스2013이 윈도8과 태블릿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는 점을 단적으로 드러냅니다.

전자책 용도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입니다. '워드'에 동영상까지 포함시키는 기능도 새로 추가됐는데,

이 역시 전자책 기능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프레젠터를 도와주는 파워포인트 

파워포인트에는 '발표자 보기'라는 기능이 새롭게 포함돼 있습니다.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도중에 청중에게는 보이지 않고, 발표자의 컴퓨터 상에만 메모가 나타나는 기능입니다.

발표자가 발표하면서 해야 할 말을 메모해 둘 수 있어요.





파워포인트에는 또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동안 발표자가 다음 슬라이드를 미리 볼 수 있는 기능도 있고,

발표 시간도 측정해 줍니다. 슬라이드를 넘어갈 때 화면을 가볍게 터치하도록 해 태블릿을 들고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모습도 연출할 수 있습니다. 

발표 울렁증이 있으신 분들께 이런 기능이 많은 도움이 되겠죠? ^^



 새로운 오피스를 소개하고 있는 MS CEO 스티브 발머.

사진출처 :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


이번에 공개된 '오피스 2013'은 '윈도우7'과 '윈도우8' 등 MS의 최신 OS에서만 작동하며,

윈도우 XP 등 과거의 OS에서는 작동되지 않는다고 하네요. 반대로 아이패드나 안드로이드 기반의

태블릿 PC에서는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MS가 모든 길을 '윈도우'로 통하게 했던 고집스러웠던 과거와의 단절을 선언하고 시대의 변화에

맞춰 가고 있는 움직임으로 보입니다. 


터치 성능부터 클라우드 기능까지 공유가 훨씬 쉬워진 데다가 

워드부터 파워포인트, 원노트 등 실제로 오피스에서 많이 쓰이는 기능이 대폭 강화되어서 

더욱더 정식 버전 출시가 기다려지는 MS 오피스 2013!!

여러분은 어떤 프로그램이 가장 기대되시나요? :)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