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Blog지기 입니다.


2012년 8월 28일, 지식경제부가 세계 최초로 샵메일(#메일) 제도를 10월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메일은 이메일 기호인 '@ (일명 골뱅이)' 대신 '#(샵)'을 사용하는 이메일로, 일반 전자우편과 달리 본인임이 확인된 사람이나 기관끼리 주고 받는 전자 우편입니다. 즉, 이메일 분야의 '등기우편'이나 '내용증명'이라고 볼 수 있지요. 이 서비스가 시작되면 아마도 종이 고지서 등으로 문서를 주고받는 일이 차차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해요.

그럼 #
메일제도에 대해서 좀더 자세히 알아 볼까요?  


#
메일 주소의 기능은?


① 기업과 개인은 #메일로 각종 계약서, 통지서 등을 발송할 수 있습니다.
② 개인은 보험계약서 등 
중요서류를 #메일 계정에 보관할 수 있습니다.
개인의 #메일 등록은 무료이나, 법인은 등록시 수수료를 부담하여야 되며 수신의 경우 개인 및 법인 모두 무료이나
   송신은 수수료를 부담하여야 합니다. 

아, 그렇다면 이러한 샵메일은 개인 간보다는 개인-기업, 혹은 기업-기업 간에 서류를 주고 받을 때 활용도가 높다고 할 수 있겠네요~ 그래서 샵메일은 앳메일보다 금융거래계약서, 세금계산서, 가입신청서 등의 분야에서 주로 쓰일 것으로 예측되는 서비스입니다. :)

 


이미지 출처 : 공인전자주소

 

#메일 사용방법은?


#메일을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 절차를 알려 드릴게요~
먼저 공인전자주소 홈페이지(www.npost.kr)에 접속한 후 공인인증서를 이용해 본인을 확인합니다.
② 계약자끼리 메일을 주고 받을 시에 계약서 사본을 전송합니다. (송수신 정보기록은 정보통신 산업진흥원 서버로 전송됩니다. 이를 통해 메일을 보낸 사람은 메일을 받은 사람의 메일 수신 및 열람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③ 메일주소는 '아이디+구분기호(#)+등록식별정보'로 이루어집니다. 만약에 '아무개'라는 이름을 가진 개인 사용자라면 'amugae#amugae.pe'라는 주소를 얻게 되는 것이죠. (pe는 '개인'을 뜻합니다. :)

 

@메일과의 차이점은?


물론 앳메일(@메일)의 경우에도 수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단순히 일부 이메일 업체에서 제공하는 부가서비스 중 하나였을 뿐이기 때문에 모든 상황에서 완벽하게 작동하지는 않았지요.
하지만 #메일은 @메일과는 다르게 본인 확인, 송수신 확인 기능이 기본적으로 포함되며, 정보통신 산업진흥원 서버에 기록이 남기 때문에 계약서, 통지서 등의 문서를 발송 및 보관할 때 법적인 효력을 발생시킵니다.

아래 그림의 예시는 구직자가 공식 서류를 제출할 경우를 설명해 주고 있어요. 앳메일을 사용하는 것보다 훨씬 안전하고 신뢰도 높은 소통이 가능하겠네요. :D



이미지 출처 : 공인전자주소

 

#메일의 도입과 함께 출범한 공인전자문서중계자제도는 #메일로 각종 청구서, 통지서 등 주요 문서의 유통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 제도를 말합니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지정을 받고자 하는 사업자는 전문인력 5인, 자본금 10억~20억 원 및 시설, 장비를 갖추어 신청하여야 합니다. 지식경제부는 9월부터 사업허가 신청을 받고 시설, 장비 검사 등을 거쳐 10월경 사업자를 지정할 계획입니다.


#
메일의 장단점은?


샵(#)메일 제도의 가장 큰 장점은 경제적인 효율성과 실용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메일을 통해서 연간 2억 3,600건의 전자문서가 유통되고 약 3,100억 원의 비용이 절감되며, 문서 유통서비스 솔루션, 장비 등 연간 700억 원 규모의 시장도 창출될 것이라고 하니 넓은 관점에서 보면 훨씬 경제적 이익이 크겠죠?

하지만 문제는 실제로 서비스를 이용하는 개인과 기업에게 비용이 발생한다는 점인데요. 개인은 무료이나 법인은 일정한 금액을 내야 하고, 송신의 경우 수수료도 내야 합니다. 이것이 #메일을 사용하는 사용자에게 부담이 될지도 모를 일입니다. 또한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 때문에 다른 국가들의 후속 서비스와 다른 길을 걷게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하는 시선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우리나라에서만 통용되는 서비스인 '공인인증서' 시스템과 같이 말이지요.

하지만 아직 시행 전 단계이니만큼 여러가지 예측 가능한 문제점에 대한 대비책을 함께 철처히 준비해 나가는 과정을 밟는다면 정작 서비스가 필요한 곳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겠죠? :D
곧 만나볼 새로운 서비스, #메일 제도가 새삼 기대되네요~

지금까지 새로운 IT소식을 전달해 드리는 Blog 지기였습니다.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