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에어 택시? 공간의 경계를 허무는 모빌리티 환경! <CES 2020> 현장 스케치


 해마다 CES가 열리면 무엇이 화제가 될 지 상상하곤 한다. CES는 언제나 그 상상을 넘어서는 이야기가 등장하기 때문에 더 흥미롭다. 지난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렸던 <CES 2020>도 마찬가지이다. 인공지능이나 5G, 8K TV처럼 우리 일상과 관련된 여러 기술들과 수많은 제품들도 있었지만, 단연 주목할 소재는 ‘자동차’였다. 언제나 그랬듯 자동차는 올해도 '핫'한 뉴스의 주인공이었다.


 CES에서 자동차는 지난 몇 년 동안 뜨거운 주제였다. 최근 도로 환경과 장애물을 분석하며 목적지까지 스스로 운행하는 '자율주행'이라는 거대한 목표가 공유됐고, CES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위한 기술의 전쟁터가 되었다. 그런데 <CES 2020>의 자동차는 전혀 다르다. 자율주행 대신 ‘모빌리티’ 환경에 집중했다. 자동차에서 무엇을 하며, 미래의 자동차는 무엇일지 그 질문에 대한 답을 내놓았던 것이다.




 “자동차에서 무엇을 할까?” 이 질문에 처음 답을 꺼낸 자동차 업체는 ‘바이톤’이다. 사실 ‘바이톤’이 <CES 2020>에서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준비했을 거라고는 기대하지 않았다. 2017년에 설립된 전기 자동차 제조사 ‘바이톤’의 이야기가 설득력을 가질 수 있을지 의문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쩌면 그 점에서 답을 더 빨리 찾아냈는지도 모른다. ‘바이톤’은 스마트 디바이스처럼 다루는 엠바이트(M-Byte)의 양산형 SUV 모델을 공개했다.


Figure 1. ‘바이톤’이 공개한 양산형 엠바이트 콘셉트.


 사실 CES에서 ‘바이톤’의 자동차가 소개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올해 ‘바이톤’은 훨씬 많은 이야기를 들고 나왔다. 무엇보다 눈길을 끈 점은 여느 자동차들보다 훨씬 넓고 많은 디스플레이를 넣었다는 점이다.

 지난 해 ‘바이톤’은 CES에서 처음으로 48인치 대시보드 디스플레이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었다. 동시에, 5G를 활용한 기능을 넣을 것이라고 예고했었다. 그 예고대로 ‘바이톤’은 5G 이동통신을 통해 안전 운전을 위한 다양한 데이터를 전송하고 대용량 미디어를 차 안에서 경험할 수 있는 여러 기능을 <CES 2020>에서 시연했다. 또, 스티어링 허브(핸들의 한 가운데 부분)까지 얹어 더 많은 기능을 다룰 수 있음을 보여줬다.


Figure 2. 엠바이트 콘셉트의 48인치 초대형 디스플레이. 5G 망을 비롯한 네트워크에 항상 연결되어 있어 정보를 표시한다.


 운전자는 자율주행 중에 스티어링 허브에 있는 태블릿 화면으로 다양한 기능을 선택할 수 있다. 음악을 듣고, 일정을 확인하고, 날씨 정보를 얻고, 때로는 영화를 고를 수 있다. 마치 스마트폰 화면을 대형 TV에서 보는 듯하다.

 또한 엠바이트의 운전석 카메라는 운전자를 식별하는 데 쓰인다. 이는 운전석에 앉은 이가 누구인지 확인할 뿐만 아니라, 운전자의 상태에 따라 긴급 구조 신호를 보내기 위한 용도로 활용된다. 


Figure 3. 터치 패드로 구성된 엠바이트 허브. 마치 스마트폰을 다루듯이 자동차를 조작할 수 있다.


‘바이톤’은 엠바이트의 차량용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는 개발자 프로그램과 앱스토어도 준비한다고 밝혔다. 마치 다양한 미디어와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장치 생태계처럼 보이기도 한다. 스마트 장치처럼 쉬운 자동차의 시대는 이미 시작됐다.




<CES 2020>에서 가장 의외의 뉴스 메이커는 단연코 ‘소니’였다. 지난 해와 달리 ‘소니’는 작정한 듯한 만반의 준비와 놀라운 발표를 쏟아냈다.


Figure 4. ‘소니’가 만든 S 비전 콘셉트카. 그냥 모델이 아니라 실제 운행 가능한 자동차다.


 그들의 열정을 보여주는 것이 바로 ‘소니’의 전기 자동차, ‘비전S(비전-S) 콘셉트카’다. S-비전은 그냥 만든 모형이 아니다. 판매를 위한 자동차는 아니지만, 실제로 운행할 수 있는 전기 자동차다. ‘소니’가 비전 S를 만든 것은 ‘소니’의 기술과 콘텐츠가 자동차 안에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보여주기 위해서다. 일종의 데모 장치지만, 여기에는 놀라운 뒷 이야기가 하나 있다.

 ‘소니’는 TV와 카메라 등 수많은 소비자용 제품을 만드는 기업이지만, 카메라의 핵심인 이미지 센서를 만드는 반도체 업체이기도 하다. ‘소니’는 몇 년 전 “자사 이미지 센서를 자율주행 자동차용으로 공급할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부품과 기술이 탑재된 자동차를 찾기는 쉽지 않다. 때문에 ‘소니’는 각종 센서를 융합한 것은 물론, 운전자 모니터링 및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기능으로 안전을 강화한 자동차를 직접 선보였다. 


Figure 5. 사이드 스커트에 소니 디자인이라고 써 있다.


 ‘소니 비전 S’는 360도 리얼리티 오디오와 초대형 파라노믹 대시보드를 설치했다. 덕분에 ‘소니’의 콘텐츠를 포함해 다양한 차내 엔터테인먼트를 경험할 수 있다. 역시 5G나 LTE 같은 모바일 네트워크에 항상 연결되어 다양한 정보를 전송할 수도 있다. 

Figure 6. 소니도 파노라믹 디스플레이를 적용하고 네트워크와 연동해 더 많은 정보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흥미로운 점은 ‘소니’가 이것을 단기간 내에 만들어냈다는 것이다. ‘소니’는 비전 S 이니셔티브를 ‘벤텔러’, ‘마그나’, ‘블랙베리 QNX’ 등 다양한 업체와의 협력으로 이 자동차를 만들었다. 즉, 이런 차를 만들기를 원한다면 이 이니셔티브에 참여하면 된다는 이야기다. 자율주행부터 미디어 엔터테인먼트까지 모든 것을 아우르는 자동차를 만드는 일이 더 쉬워졌음을 비전 S가 보여준 셈이다.




 자동차 업력이 짧은 ‘바이톤’이 스마트 디바이스화 되는 자동차를 내놓고, ‘소니’는 협력을 통해 독자적인 전기 자동차 콘셉트를 만들어냈다. 물론 다른 자동차 업체들도 뛰어난 기술력을 선보였다. 흥미롭게도 이들 중 일부는 도심에 집중되는 인구 증가에 대비해 공중에 그려질 새로운 도로를 달릴 ‘운송형 드론’을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Figure 7. 지난 해 공개한 넥서스 에어드론을 개선해 내놓은 벨의 신형 넥서스 4EX.


 CES에 사람이 탑승하는 드론이 나온 것은 2016년이었지만, 당시 2인이 탑승하는 데 머물렀고 상용화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 후 <CES 2019>에서 ‘벨’은 여러 사람을 수송할 수 있는 넥서스 드론 택시(Nexus Drone Taxi)를 선보였었다. 단순한 모형이 아니라 이를 기반으로 스마트 시티 생태계까지 고려한 모델을 보여줬었다. ‘벨’은 그를 심화하여 이번 <CES 2020>에서는 개선된 넥서스 4EX를 내놓았다.

 ‘벨’에 이어, 에어 택시에 도전한 업체가 있다. ‘현대 자동차’가 ‘우버’와 손을 잡고 4인승 에어택시 S-A1을 공개한 것이다. S-A1은 수직 이착륙을 할 수 있는 운송 드론으로, 모두 8개의 로터를 갖고 있다. 이중 4개는 수직 이착륙과 비행을 위해 방향을 회전하고 다른 4개는 수평 비행을 위해 고정되어 있다. 현재 이 드론은 한번 충전으로 96.5km의 거리를 날 수 있다. 속도는 시간당 289.6km로, 거의 KTX 급이다.


Figure 8. 현대자동차와 우버가 협력을 약속한 에어 택시 콘셉트.


 ‘현대 자동차’와 ‘우버’가 이러한 에어 택시를 선보인 이유는 대중화에 유리해서다. 항공우주 회사들은 항공기에 대한 경험이 풍부한 반면, 대량 생산의 경험은 부족하다. 반면, 자동차 업체는 낮은 가격에 고품질의 자동차를 대량 생산한 경험으로 전동 수직 이착륙기를 만들어낼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이는 곧 대중화를 앞당길 수 있다는 의미다.

 그들이 생각하는 대중화의 시기는 2028~2030년이다. 당장 수직 이착륙기를 만든다 해도 에어 택시가 현실화되려면 여러 장애물을 뛰어 넘어야 하기 때문이다. 수많은 항공 규제는 물론, 터미널 격인 스카이 포트 구축과 운영, 관제 인프라 등 갖춰야 할 게 너무 많다. 여기에 5G와 LTE 같은 통신망을 활용해 장애물을 피하고 필요한 비행 데이터를 즉시 다운로드해 성능과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방법도 찾아야 한다. 이미 그러한 연구와 실험은 이미 진행 중이지만, <CES 2020>를 달군 에어 택시가 출퇴근 직장인들의 뜨거운 열망에 기름을 부었음은 분명한 듯하다.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1.29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시대가 변하고 있네여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수호 2020.01.29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정독했네요~ 에어택시는 대중화 기대해봅니다.

  3. 캐나다 2020.01.29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대함의 끝은 어디인가.. 와

  4. 로다주 2020.01.29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학의 기술이란 정말 놀랍네요..

  5. ARA 2020.01.30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발전의 속도가 놀랍네요!

  6. Favicon of http://gdsfsagdz BlogIcon 누네띠네 2020.01.30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박이네요!

  7. 열이 2020.01.30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마트폰을 상상도 못했듯 진짜 보급화될 미래겠죠 ㅎ

  8. 던질까말까 2020.01.31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건 겁나신기하네;

  9. 사가가 2020.01.31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어택시에서 억 했네요; 신기하다...

  10. 배군 2020.02.04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완전 대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