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따끈따끈한 IT 소식을 전해 드리는 Blog지기입니다^.^



최근 자동차 업계는 '커넥티드 카' 기술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는 자동차가 항상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일종의 이동통신기기 개념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요.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함께 자동차 업계에서도 수익 다양화 전략의 하나로 커넥티드 카 기술을 꼽았습니다.





현지시각으로 1월 8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전자제품 박람회 CES 2013에서 미국 3대 자동차 업체인 제너럴모터스, 포드, 크라이슬러와 현대기아자동차, 아우디, 렉서스 등이 커넥티드 카를 선보여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 커넥티드 카의 기능



국내 자동차 업체 중에서는 현대기아자동차가 유일하게 CES 2013에 참여해 커넥티드 카 플랫폼인 '블루링크' 를 선보였습니다. 






블루링크는 MHL(Mobile High-definition Link)과 근거리무선통신(NFC)를 기반으로 스마트폰을 자동차에 연결하고 

연락처, 음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자동차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블루링크가 탑재된 자동차라면 얼마든지 스마트폰에 저장된 컨텐츠들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죠.^^




※ 커넥티드 카의 현재와 미래



현재 블루링크의 경우에는 국내에서 쏘나타와 싼타페에 우선적으로 적용이 된 상태입니다. 앞으로 아반떼, 투싼, 에쿠스 등에도 적용할 것이며 현대자동차는 올해 미국에서 50만대 이상의 커넥트 카가 판매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현재 상용화된 커넥티드 카는 기능의 거의 대부분을 스마트폰에 의지합니다. 자체 통신 기능이 없고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도 아직은 제한적이기 때문입니다. 


반면, 커넥티드 카의 하드웨어적인 부분은 꽤 개선이 되었는데요. 두뇌를 담당하는 AP(Application processor)의 경우엔 아우디는 텍사스 인스트루먼트(TI)의 OMAP 5430, 포드는 인텔 3세대 코어 프로세서(아이비브릿지) 등을 사용하거나 사용할 예정이며, 엔비디아(Nvidia) 테그라3 AP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드웨어 성능을 어느정도 끌어올린 후에 통일된 플랫폼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는 앱스토어가 구축되도록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입니다.






커넥티드 카가 발전한다면 미래에는 자동차에서 제공되는 앱스토어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은 물론이고 영화, 음악과 같은 멀티미디어 컨텐츠를 구매해 실시간으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또한 주행중인 도로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수집해 가장 빠른 길을 알려주는 네비게이션의 기능도 할 수 있기 때문에 별도로 네비게이션을 구입하지 않아도 되겠죠. 그 외에도 많은 일상적인 부분에서 편리함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CES 2013, 포드사의 커넥티드 카>


이미 커넥티드 카는 상용화되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3~4년 후에는 이 커넥티드 카를 통해 좀 더 편리하고 발전된 자동차 생활을 할 수 있겠죠? ^^


지금까지 Blog 지기가 전해 드린 커넥티드 카 소식이었습니다. ^_^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eal5991 2013.01.29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영화에서나 가능했던 것들이.ㅋ

    실제로도 가능하게 되는 건가요.ㅋ

    • Favicon of https://blog.skbroadband.com BlogIcon SK브로드밴드 2013.01.30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real5991님^.^ 정말 놀라운 발전이죠? 이제 상상의 모습이 아니라 현실이 되는 일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커넥티드 카" 처럼 놀라운 소식 앞으로도 정성껏 전달해드리겠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방문해주시구요! 그럼 오늘 기분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