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8. 2. 18:43

 

 

SK브로드밴드(대표이사 : 박인식, www.skbroadband.com)는 2012년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을 확대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SK브로드밴드는 기업사업과 TV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매출은 전분기 대비 8.4% 증가한 6,055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6.6%와 240% 증가한 170억원과 32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규모를 확대 했습니다.

 

 

사업별로 보면, 초고속 등 매스사업에서는 지속적으로 강화해 온 상품경쟁력을 바탕으로 유통 개선을

지속해 가입자 순증 규모를 확대하는 동시에 가입자당 유치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고객가치(CV)를 제고하고, 로열티가 높은 유무선 결합 가입 비중을 확대해 해지율을 크게

개선하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가정전화에서는 번호이동을 중심으로 가입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2분기 시내전화 번호이동 시장에서

73%의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기업사업에서는 확대된 커버리지와 다양한 상품 라인업으로 대형/우량 고객은 물론,

중소기업시장(SMB) 고객 기반 확대를 가속화하며 빠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금융그룹, 한국전력의 전국 통합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하고, 공공기관과 대형건물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를

확대 했습니다.

 

또 전국대표번호 번호이동제도를 활용해 대형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집중 영업함으로써 2분기 전체 사업자 중

가장 많은 번호이동 회선을 유치하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강조 했습니다.

 

TV사업에서는 채널과 셋톱박스에서 경쟁력을 갖춘 이후 케이블TV나 위성방송과 같은

기존 유료방송을 대체할 수 있는 확실한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실시간 IPTV 가입자가 올해 상반기에 23만 8천여명 순증하여 누적 112만명을 기록하는 등

본격적인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상위 요금제 가입자 확대와 홈쇼핑, 광고 매출 증가, 유료 컨텐츠 이용자 증가로 ARPU가

크게 상승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말 디지털 전환을 앞두고 하반기 이후 IPTV 성장 모멘텀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최근 출시한 'B tv 모바일'은 IPTV 서비스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새로운 수익창출의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기욱 SK브로드밴드 경영지원부문장(CFO)은 "지난 상반기 당사는 기업사업과 TV사업에서 성장 모멘텀을

강화하였고, 매스사업에서도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비용 효율적인 가입자 기반 확대에 성공했다"며,

"하반기에는 상반기 성과를 바탕으로 흑자기조를 보다 공고해 해 기업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