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05 13:56


ㆍ문자를 음성으로 변환해 전화발신으로 수신자에게 음성으로 전달
ㆍ시각 장애인이나 시력이 좋지 않은 어르신들의 문자 수신에 효과적 
  

 
 SK브로드밴드에서 국내 통신사 중에서는 유일하게 신개념 문자 서비스인 ‘말하는 문자서비스’를 개발해 선보인다. SK브로드밴드(사장 : 안승윤, www.skbroadband.com)는 일반 문자서비스 불편함을 보완하고 수신율을 높이기 위해 문자를 음성으로 변환해 읽어주는 ‘말하는 문자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발신자가 문자 내용을 SK브로드밴드의 ‘말하는 문자 서비스’ 홈페이지(http://speaksms.skbroadband.com)에서 작성해 발송하면, 문자가 음성으로 변환되어 전화발신으로 수신자에게 보내져 문자내용을 음성으로 수신하게 된다.
 
 예를 들어, A병원이 SK브로드밴드의 ‘말하는 문자 서비스’를 통해 외래환자에게 진료예약 안내문자를 전송하면, 외래환자 전화기의 벨소리가 울리게 되고 그 전화를 받으면 A병원이 보낸 진료예약 안내 문자내용을 음성으로 들을 수 있다.
  
 특히, 시각 장애인이나 시력이 좋지 않아 작은 글씨 등을 보는데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로 병원에서 환자들에게 안내문자를 보내거나, 관공서 등에서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안내문자를 보낼 때 효과적이다. 또한 핸드폰 뿐 아니라 일반 유선전화로도 발신이 가능해 수신율을 더욱 높일 수 있다.
 
 SK브로드밴드의 ‘말하는 문자 서비스’는 기본료가 월 1만원이고, 유선전화에 문자를 보낼 때는 3분당 39원, 무선전화에 문자를 보낼때는 10초당 14.5원의 통화료가 부과된다. 이 서비스와 관련된 자세한 문의는 기업콜센터 1600-0108로 하면 된다.
 
이해승 SK브로드밴드 기업상품팀장은 “이 서비스는 그동안의 문자 서비스의 고정관념을 깬 상품으로 음성서비스에 친숙한 장년층과 노년층에게 정보를 전달하는데 효과적이다”며, “문자 정보의 홍수 속에 살고 있는 바쁜 일상의 현대인들에게 중요한 메시지 전달이 꼭 필요한 경우 더욱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서비스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SK브로드밴드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