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7. 26. 18:59


갑작스러운 좀비들의 습격으로 국가적 재난을 맞이한 대한민국. 그 가운데 부산행 열차에서 벌어지는 좀비와의 사투를 그린 영화, '부산행'이 개봉 5일 만에 500만 명을 넘어서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부산행'의 감독인 연상호 '감독'은 지금까지 애니메이션 감독으로만 활동하였기 때문에 대중에게 크게 알려진 감독은 아닌데요. 이번 영화당 제 11화에서는 첫 실사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는 멋진 영화를 제작한 '연상호' 감독의 지난 작품들과 그의 작품 세계를 살펴보았습니다. :D



#장르를 뛰어넘는 타고난 이야기꾼, 연상호 감독

'부산행' 이전부터 이미 연상호 감독은 흥미 넘치는 장편 또는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그의 뛰어난 스토리텔링 능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사랑은 단백질', '창', '지옥 - 두 개의 삶' 등 연상호 감독의 많은 작품들은 다양한 주제, 다양한 작법과 화술로 애니메이션으로 보여 줄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주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그리고 첫 실사 영화 '부산행'의 성공은 연상호 감독이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뛰어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감독이라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올해 8월에도 그의 또 다른 장편 애니메이션이 개봉된다고 하는데요. '부산행'의 프리퀄 작품으로 좀비 사태의 원인이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고 합니다. 벌써부터 기대되지 않나요? 



#최초로 칸 영화제에 초청된 한국 장편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은 상업적으로 성공했을 뿐 아니라 칸에서 극찬을 받으며 작품적으로도 인정받았는데요. 연상호 감독의 작품이 칸 영화제에 초청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부산행' 이전에 한국 장편 애니메이션 최초로 칸 영화제에 초청된 전례가 있는데, 바로 그 작품이 '돼지의 왕'입니다. '돼지의 왕'은 중학교 시절에 일어난 사건을 성인이 된 두 주인공이 떠올리는 이야기로, 무자비하고 잔인한 계급, 권력 사회를 보여주는 애니메이션입니다.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을 좀 더 가까운 시대로 그려낸 것과 같은 이 작품은 폭력을 넘어 지식의 권력관계까지 아우르는 상위 계급을 중학생들의 모습으로 그려냈는데요. 그 모습을 개와 돼지라는 동물로 은유하여 굉장히 쇼킹한 모습으로 표현하죠. 국제 영화제에 초청된 만큼 뛰어난 작품성을 지닌 애니메이션이기 때문에 그 강렬한 이야기를 B tv를 통해 꼭 한번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 B tv 메뉴 위치 : 영화/시리즈 > 한국영화 > 가나다찾기



#돼지의 왕을 뛰어넘는 탄탄한 스토리와 연출력, '사이비'

연상호 감독의 또 다른 장편 애니메이션인 '사이비'는 '돼지의 왕' 이후의 작품으로 더 탄탄한 스토리와 연출력을 보여주었습니다. '2013 시체스 국제 영화제'에서 최우수 애니메이션 작품상을 수상한 이 작품은 어느 시골 마을에서 벌어지는 종교적 이야기를 주 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작품을 통해 특정 주제를 식상하게 다루는 것처럼 보이지만, 내용이 전개될수록 의식의 반전, 생각의 반전을 일으키는 연상호 감독의 작품적 특징을 살펴볼 수 있죠. 그리고 기본적인 구조인 선과 악의 대립이 없는데요. 타고난 악, 악에 맞서는 악, 선의 얼굴을 쓴 악의 대립으로 강렬하고 사유의 깊이를 자극하는 스토리를 보여줍니다. 극 영화로 리메이크 되도 기대될 만큼 뛰어난 스토리를 갖는 이 작품 '사이비' 또한 B tv에서 확인 가능하니, 놓치지 말자고요. :-)

■ B tv 메뉴 위치 : 영화/시리즈 > 한국영화 > 가나다찾기



지금까지 영화당 제 11화에서 소개한 연상호 감독의 작품들을 살짝 살펴보았는데요. 애니메이션을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선보인 연상호 감독이 '부산행'의 흥행을 넘어 다른 실사 영화에서 또는 애니메이션에서 어떤 흥미 넘치는 이야기를 선보일지 벌써부터 기대되네요. 소개 드린 작품들은 B tv로 시청 가능하며, 영화당은 B tv, oksusu와 SK B tv의 페이스북과 유튜브에서 시청 가능하니 꼭 챙겨보시길 바랍니다. :D 



■ B tv 메뉴 위치 : 영화/시리즈 > 테마추천관 >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