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10:49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177회. 부자 나라, 가난한 아이 <로제타>, <시스터>


오늘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177회에서는 부자 나라, 가난한 아이 <로제타>, <시스터>를 소개하려 합니다.

<로제타>의 감독인 벨기에 출신 ‘장 피에르 다르덴’과 ‘뤽 다르덴’은 형제 감독으로 리얼리즘에 기반해 윤리적인 테마를 주로 다루는데요.

인물들을 집요하게 쫓아다니며 상황의 긴장감과 공기를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핸드헬드(카메라 혹은 조명 장치 등을 손으로 들고 찍는 것)와 롱테이크 기법을 자주 사용하는 감독입니다.

‘다르덴 형제’의 현재 스타일을 집약시킨 초기 작품 <로제타>는 1999년 작이고 스위스 출신 ‘위르실라 메이에’ 감독의 작품 <시스터>는 2012년 작인데요.

두 영화는 개봉 시기가 10년 이상 차이나지만 소재부터 주제까지 마치 쌍둥이처럼 닮아 있습니다.

공통점들을 살펴보면 감독이 프랑스어를 쓰는 유럽의 선진국 출신의 감독이라는 점,

‘다르덴 형제’의 영화에 꼭 나오는 영화배우 ‘올리비에 구르메’가 <로제타>에서는 사장 역할로 등장하는데 ‘위르실라 메이에’의 데뷔작에도 등장한다는 점,

영화는 풍요 속의 그늘을 담고 있는데 그 그늘 속에 놓인 대상이 ‘아이’라는 점,

보통 ‘아이’들은 보호를 받아야 하는 존재인데 이 영화에서는 누군가를 보호해야 하는 사실상 ‘가장’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 등이 있는데요.

풍요 속의 그늘 중에서도 가장 어두운 곳에 카메라를 비춘 작품 <로제타>와 <시스터>.

두 작품을 지금 바로 만나보시죠!



# <로제타>


18살의 ‘로제타’(에멜리 드켄)는 수습기간이 끝나자 해고 통보를 받고 공장에서 쫓겨나게 되었는데요.

알코올 중독자인 ‘어머니’(앤 에르노스)와 함께 이동식 트레일러에서 생활하는 ‘로제타’는 헌옷을 주워서 어머니가 수선하면 그것을 내다팔고, 음식이 풍족하지 않을 땐 강에서 숭어를 잡으며 어떻게든 살아보려 합니다.

하지만 실업급여도 받을 수 없고 더이상 일을 구할 수도 없는 상황에 어찌할 도리가 없는 ‘로제타’. 이제 ‘로제타’에게 가난은 일상이 되었는데요.



그러다 ‘로제타’는 근처 와플 가게에서 일하는 ‘리케’(파브리지오 롱기온)와 친구가 되고 이후 ‘사장’(올리비에 구르메)의 도움으로 와플 반죽하는 일을 맡지만, 3일 뒤 사장의 아들이 퇴학당하면서 이마저도 내쫓기고 맙니다.

그 사이에 로제타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복통에 시달리게 되는데요.

그녀가 원하는 것은 단지 ‘평범한 삶’일 뿐인데, 다른 사람들처럼 사는 일이 그녀에겐 너무 어려운 것 같습니다.



영화 <로제타>는 10대 소녀가 경제적 어려움에서 벗어나기 위해 홀로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사실적으로 담아냈는데요.

‘다르덴 형제’가 주로 사용하는 핸드헬드와 롱테이크 기법이 돋보이는 강렬한 도입부가 굉장히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인물을 끊임없이 따라가며 인물의 행동에서 시작되는 ‘다르덴 형제’ 영화의 스타일을 확실하게 보여주는데요.

개봉 이후 벨기에에서는 10대 노동자를 보호하는 법 개정이 이루어지면서, 실질적 사회 변화를 이끌기도 했던 의미 있는 영화입니다.

평범한 삶을 살고자 했던 ‘로제타’에게 과연 어제보다 나은 오늘은 다가올까요?

영화의 결말이 궁금하시다면, 지금 B tv에서 <로제타>를 검색해보세요!


■ <로제타> B tv에서 찾아 보기

리모컨의 마이크 버튼을 눌렀다 뗀 후 ▶ “로제타 찾아줘~”



# <시스터>


아름다운 알프스 자락에 위치한 리조트를 터전으로 12살 ‘시몽’(케이시 모텟 클레인)은 관광객들의 옷과 스키 용품, 가방 등을 훔쳐 생활합니다.

가족이라곤 하나뿐인 누나 ‘루이’(레아 세이두)는 어린 ‘시몽’에게 용돈까지 받아 가며 남자친구와 놀기 바쁜데요.

누나를 지켜 주면 엄마가 나타날 거라고 믿는 ‘시몽’은 자신을 떠나려는 누나를 붙잡기 위해 계속해서 물건을 훔치게 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시몽’은 관광객 중 ‘크리스틴’(질리언 앤더슨)이라는 한 영국 여인을 만나게 됩니다. 엄마의 모습을 본 ‘시몽’은 그녀에게서 보며 ‘크리스틴’의 주위를 맴도는데요.

‘크리스틴’에게 접근하는 방식뿐만 아니라 영화 전반에서 보이는 ‘시몽’의 행동들이 정말 재미있습니다.

‘크리스틴’에게 엄마의 사랑을 느끼면서도 동년배같이 굴며 재력을 뽐내려 하거나 허풍을 떨기도 하고, ‘루이’가 담배나 술을 달라고 할 때마다 항상 자신이 먼저 한 모금을 마시고 건네주는 행동들을 보이는데요.

‘시몽’의 말로 표현할 수 없이 복잡한 심리를 너무나도 잘 묘사한 행동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랑을 받아본 적이 없어 사랑을 주지 못하는 누나 ‘루이’와 돈을 주는 것을 사랑의 유일한 표현으로 배운 12살 소년 ‘시몽’의 하얀 동화 같은 이야기는 영화 중반 ‘시몽’의 도둑질이 발각되고 ‘시몽’과 ‘루이’의 비밀마저 드러나며 큰 반전을 맞이하게 되는데요.

‘시몽’역의 ‘케이시 모텟 클레인’은 굉장히 많은 표정을 가진 배우로 이 영화를 통해 놀라운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시몽’이 돈을 벌어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오며 지폐를 펼쳐놓고 혼자 조용히 앉아있는 장면에서 많은 생각이 들었는데요.



Posted by SK브로드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